요즘 소비자물가 인상세가 심상치 않아요.

요 그래프만 살펴봐도 아시겠죠? 통계청에서 발표하는 소비자물가지수 표랍니다.

%ec%86%8c%eb%b9%84%ec%9e%90%eb%ac%bc%ea%b0%80

 

 

 

 

 

 

 

 

소비자 물가가 오르면서 제가 좋아하는 과자 가격도 오르고 있어요.

얼마나 올랐냐면요… 과자 16종을 기준으로 올해 초인 3월과 비교했을 때, 오프라인 매장은 평균 4.6%올랐어요.

이렇게 물가가 오르는데 안 오를 수가 없지요.

좋은 소식도 있어요. 온라인(티몬)의 경우 1.9% 과자 가격이 내렸다는 거예요!

emot_012_x3

 

 

 

 

 

그럼 먼저 오프라인 마트부터 살펴볼게요.

가격 비교대상 품목 16개 과자 가운데 5개가 24.5%올랐구요, 2개가 -24.5%내렸어요.

가장 많이 가격이 오른 상품은 몽쉘통통카카오(384g, 43.1%)였어요.

가격이 내린 상품은 목캔디(274g, -25.1%), 참쌀선과(253g, 23.8%)로 조사됐답니다.

grocery

이제 가격이 내린 온라인(티몬)차례예요.

티몬 슈퍼마트의 경우 16개 가운데 5개 품목이 평균 6.5%올랐고, 8개가 -7.8%내렸어요.

가장 많이 오른 상품은 오예스(336g, 26.6%)로 나타났네요.

상품별로 채널별 가격차이를 비교해보면, 대형마트보다 티몬 슈퍼마트가 평균 -21%저렴했어요.

가격 비교를 한번 표로 살펴볼게요.

%ed%8b%b0%eb%aa%ac_%ea%b3%bc%ec%9e%90%ea%b0%80%ea%b2%a9

같은 과자인데 판매 처에 따라 가격차이가 꽤 크죠? 상품별로 많게는 1,790원까지 차이가 나네요.

여기에는 유통구조 차이가 가장 큰 이유로 꼽혀요.

모바일 기반 티몬 슈퍼마트는 매장 운영에 따른 유통비용이 없고, 주문이 들어오면 창고에서 바로 상품을 배달해줘요.

반면 오프라인의 경우 매장운영비에서 부터 인건비까지 내야할 게 많답니다.

이충모 티몬 마트실장은 “소비자물가 인상으로 장바구니 부담이 커지고 있는 가운데, 모바일 플랫폼을 기반 슈퍼마트를 통해 생필품과 신선식품을 최저가로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다”며 “서비스의 지속적인 고도화와 함께 상품 품목을 다양화해 티몬 슈퍼마트에서 생활에 필요한 모든 상품을 편리하게 구매할 수 있도록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ed%91%9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