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ngry-face-vs-smiley-face

화가 난 표정으로 칭찬하는 상사 vs. 웃으면서 화내는 상사

 

실제 직장인들에게 물어봤습니다.

‘여러분은 어떤 상사에게 더 마음이 가는지?’

 

자, 사람들은 둘 중 어떤 상사와 그나마 일하고 싶다고 대답했을까요?

다소 충격적이었지만 답은 ‘웃으면서 화내는 상사’였어요.

smily-face

  

 

 

 

 

 

 

 

왜 이런 결과가 나왔을까요?

 

사람은 상대방이 아무리 칭찬을 한다고 해도 표정이 화가 나 있다면

‘저 사람은 나를 싫어하는구나’ 라고 부정적인 생각을 갖게 된다고 합니다.

 

반면 안좋은 말을 해도 웃는 표정이나 부드러운 어조로 말을 하면

대화 자체를 그닥 부정적이지 않게 인식하는 경향이 있습니다.

 

실제로 우리가 커뮤니케이션을 할 때 영향을 미치는 요소들 중,

주제가 되는 대화 ‘내용’은 전체 소통에 7%밖에 영향을 미치지 않는다고 해요.

그럼 우리는 주로 뭘 보고 커뮤니케이션을 판단할까요?

 

화자의 시선과 표정이 무려 55%의 영향을 미치고

음색이나 어조가 38%라고 하네요.

 

말을 할때 실제로 무슨 말을 하는지 보다는

그 사람이 말을 할 때 짓는 표정이나 말투, 목소리를 통해

현재 나에게 어떤 태도를 가지고 말을 하고 있나

(나를 좋아하나 싫어하나)에 가장 초점을 둔다고 합니다.

emot_011_x3

 

 

 

 

이렇듯 커뮤니케이션은

우리가 생각하는 것보다 훨씬 더 ‘감성’적인 요소에 영향을 많이 받는답니다.

실제로 감성적 커뮤니케이션은 일상생활에서 좀 더 효과적이고

긍정적인 소통을 이끌어낼 수 있도록 도와주기도 해요.

 

우선 첫째로,

좋은 소통을 위해서 몇가지 제스처나 동작들을 이용해볼 수 있어요.

 

고개 끄덕이기

박수치기

상대방이 했던 단어를 그대로 재사용하기

추임새 하기

 

이런 동작이나 말들은

상대방에게 ‘내가 당신의 얘기를 잘 듣고 있고 이해하고 있다’ 라는 느낌을 줌으로써

원활한 소통에 도움을 줄 수 있다고 합니다!

 

둘째로,

일어나기 쉬운 갈등 상황에서도 갈등해소에 도움을 줄 수 있어요.

상대방과 갈등이 생겼을 때 해소할 수 있는 방법으로

가장 효과적인게 바로 ‘부정적 기류의 공론화’ 라는 것입니다.

emot_003_x3

 

 

 

이게 무슨 말인가…싶으시죠?

쉽게 풀어 쓰자면

부정적인 상황에 대해 먼저 치고 들어가는 기술이라고 할 수 있어요.

 

쉽게 예를 하나 들어볼까요?

남녀가 소개팅에 나갔어요.

남자는 다소 작은 자신의 키 때문에

여자가 자신을 좋아하지 않으면 어쩌지 하고 걱정을 합니다.

 

실제로 만났을 때 생각보다는 작은 키에 조금 당황한 여자.

이때 남자가 아무말 하지 않고 그냥 넘어가는 것 보다,

“아 제가 좀 생각보다 짧죠?’ 라는 식으로 말을 한다면 어떨까요?

자신의 단점을 먼저 꺼내서 웃음으로 승화할 수 있다면

상대방은 이 사람이 굉장히 유쾌하고 자신감있는 사람이라고 느낄 수 있다는 거에요.

(*단지 예시일 뿐입니다. 사람마다 받아들이는 것이 다를 수 있으니 유의 바랍니다)

%ec%9c%84%ed%8b%b0

 

 

 

 

직장에서도 마찬가지에요.

자신이 작은 실수를 하나 있어서 일을 그르치게 되었는데

어찌저찌해서 잘 무마가 돼서 넘어갔다고 합시다.

그럴때 상사에게 ‘제가 조금 부족해서 ~~한 실수를 했었네요’

라는 식으로 말을 하는게, 안하고 그냥 넘어가는 것보다

상사와의 관계에서 훨씬 긍정적인 효과를 가져올 수 있어요.

 

자신의 과오에 대해 살짝 브리핑하는 것만으로도

부정적인 기류가 훨씬 더 낮아진다는 사실!

 

상당히 사소하고 하기 쉬워 보이는 것들이지만

의외로 우리는 살면서 소통과 관련된 노력을 소홀히 할때가 많아요.

조금만 용기를 내면, 정말 많은 것들이 달라질 수 있어요 🙂

 

사실 오늘 들려드린 소통에 대한 이야기는

티몬 Insight TMONIAN TRACK(ITT)을 통해

좋은연애연구소 김지윤 소장님께서 해주신 강연 내용을 요약한 것입니다.

 

김지윤 연사님

joo_5478-2

(좋은연애연구소 소장)


방송

TVN <어쩌다 어른>, <스타 특강쇼>, <김지윤의 달콤한 19>, <로맨스가 더 필요해>,

CBS <세상을 바꾸는 15분> 등

저서

<직장생활도 연애처럼>, <사랑하기 좋은 날>,

<고백하기 좋은 날>, <달콤살벌한 연애상담소>, <일하고 슬퍼하고 사랑하라>


우리가 살아가면서 느끼는 대부분의 감정은

거의 타인과의 관계에서 발생한다고 합니다.

 

살면서 개인이 변화시키기 어려운 부분이 훨씬 많지만,

주어진 환경에서 그나마 내가 노력해서 긍정적으로 변화시킬 수 있는 것이 하나 있다면

바로 ‘소통’의 방식 아닐까요?  

 

김지윤 소장님은 ‘의사소통은 상대방이 핵심이다’ 라고 말씀하셨습니다.

그러면서 “의사소통은 나의 감정표현에 초점을 두는게 아니라

상대방이 항상 중심이 되어야 한다. 감성적인 커뮤니케이션이야 말로

상대방을 배려하고 상대방을 핵심에 놓는 따뜻한 의사소통”이라고 주장하시면서

감성적인 커뮤니케이션에 관련한 강의를 들려주셨답니다.

 

커뮤니케이션에 어려움을 겪는 사람들 뿐만 아니라

좀 더 나은 소통을 원하는 분들이라면 모두 도움이 될 수 있을듯한 강의였어요.

img_9544

img_9669img_9681joo_5405-2dsc03933조금은 모호하고 딱딱해질 수 있는 내용이기도 했지만,

소장님의 유쾌한 예시들과 화려한 말솜씨로

강연 내내 티모니언들도 정말 많이 웃을 수 있었답니다.

joo_5457

 

 

joo_5512약 1시간 30분동안의 길고도 짧았던 강의가 끝이 나고

원하는 티모니언들은 소장님과 직접 셀카를 찍을 수 있는 포토타임도 가졌습니다.

joo_5622

그간 김지윤 소장님은 연애와 결혼에 대한 강의를 하시는 것만 주로 봤었는데,

오늘 티모니언들에게  직장생활에서의 소통에 대해서도 멋지게 말씀하시는 것을 보고

‘아 역시 프로는 다르구나’ 하고 느꼈답니다.

 

대부분 인간관계에서의 의사소통은

정말 별것 아닌 작은 것에서 어긋나는 경우가 많죠.

우리 모두가 조금만 더 잘 소통되기 위해 노력한다면

훨씬 ‘덜’ 괴로운 회사생활이 될 수 있지 않을까요?

 

즐겁고 유익한 티몬 ITT 시간!

김지윤 소장님 감사합니다 (__)