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mot_003_x3

덥다 더워…
체감온도 40도의 폭염이 계속되고 있어요.
이 와중에 온도만 올라가는게 아니라 물가도 같이 올라가고 있어 저를 더 덥게 만드네요.

 

 

통계청 소비자 물가조사에 따르면 올해 1월 소비자물가지수가 103.46을 보인 이후 지속적으로 상승해 5월에는 104.38을 기록했어요.
거기다 이곳 저곳에서 가격 인상했다는 소식들이 우르르 들려와요.

최근 식품/제과업체들이 가격을 최대 30%이상 인상했다고 하고, 한국 소비자원에서도 지난달 소비자들이 즐겨 찾는 외식메뉴 8개 가운데 7개 가격이 1년사이 올랐고, 1개만 지난해와 같다고 발표했어요.
%ed%8b%b0%eb%aa%ac_%ec%86%8c%eb%b9%84%ec%9e%90%eb%ac%bc%ea%b0%80%ec%a7%80%ec%88%98

 

 

 

 

 

 

 

 

 

때문에 생활 속에서 자주 찾는 생필품 가운데 브랜드보다 가격을 중시하는 소비 성향이 조금씩 나타나고 있어요.
대표적으로 즉석밥과 라면을 예로 들어볼게요.

우리나라에서 가장 많이 판매되는 라면은? 바로 신라면입니다. 국내 라면시장에서 20%이상을 차지하는 상품이예요. 지난 6월기준 신라면(120g*5개입)의 가격은 티몬 슈퍼마트에서 3,200원에 판매됐어요. 진라면도 우리가 많이 먹는 라면인데, 가격은 동일용량 기준 2100원으로, 신라면과 비교하면 1100원이나 저렴해요.

신라면보다 진라면이 5개입 상품중에서는 44%나 더 많이 매출이 나왔답니다.
s1
즉석밥은 어떨까요?

햇반은 국내 즉석밥 시장에서 60%대 점유율을 보이는 대표 상품이에요. 그래서인지 가격은 210g용량 기준 티몬 슈퍼마트에서 890원으로 경쟁 브랜드인 오뚜기밥(690원)보다 200원 비싸네요. 올해 6월에는 오뚜기밥이 선전해서 햇반과 비슷하게 팔렸어요. 지난해 동기에는 햇반의 절반밖에 안됐었답니다.

s2

한가지 더 사례를 찾아보면 최근 가격인상률이 높았던 쌀에서도 이 같은 추이를 볼 수 있어요.

대표적으로 이천쌀(10kg, 2만9800원)과 농부의땀(10kg 2만2700원)을 비교하면, 지난해 6월에는 이천쌀이 농부의 땀보다 4배가까이 매출이 컸어요.

하지만 올해는 농부의땀이 9%가량 매출이 더 높은 것으로 조사됐답니다.
s3

전문가들은 물가인상에 부담을 느낀 소비자들이 가격민감도가 높아져 구매할 때 브랜드보다 가격을 더 중시하고 있는 것으로 분석했어요.

이럴 때 일수록 현명한 소비가 중요해 보여요. 요즘 온라인에서 물건을 구매하고 택배 받는 게 일상이지요? 수박과 같은 신선식품과 아이스크림 등 냉동식품도 온라인에서 구매가 많이 늘었답니다. 참고로 티몬 슈퍼마트에서 아이스크림은 370원부터 판매하고 있구요, 수박은 6~7kg은 11,900원, 10kg이상은 15,900원이예요. 대형마트와 비교하면 대략 15%이상 저렴한 가격입니다.
%ed%8b%b0%eb%aa%ac_%ec%95%84%ec%9d%b4%ec%8a%a4%ed%81%ac%eb%a6%bc

무더위 조심하시고 다음에 또 재미난 물가 자료로 찾아올게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