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박한 티몬의 웹카피 탄생과정 공개

%ec%8d%b8%ed%83%88%eb%9e%98-%ec%8a%a4%ed%82%a4%ed%83%88%eb%9e%98

심박한 티몬의 웹카피 탄생과정공개

“금수저 할래 은수저 할래”
“어느새 손 Siri(시리)네”
“어디선가 말을 타고 있을 너에게”

 

티몬 모바일 앱 또는, PC 에 접속하시면 메인 페이지에서 매일 업데이트되는 톡톡 튀는 문구를 보실 수 있으실텐데요,
재치 넘치는 글귀에 클릭! 한번쯤은 다들 해보시지 않으셨나요?
이러한 톡톡 튀는 문구는 누구로부터 어떻게 나오게 되는걸까요?
매일 자정, 소셜커머스 티몬 사이트에 뜨는 트렌디한 문구로 사람들의 눈길을 사로 잡고 ‘클릭’ 을 유도하게 만드는 일을 담당하는
 웹(모바일) 카피라이터인 티몬 콘텐츠기획유닛 소속의 박진화(32) 유닛장과 윤혁유(28) 씨를 소개합니다.

 

20161228101205_995401_640_426

두 분은 2014년부터 전자상거래 업종에서 차별화된 시도를 하고 있는데요,
‘고객의 브랜드 경험을 구축한다’ 는 이들은 매일 3가지 테마를 직접 기획, 카피라이팅하고, 상품 선정까지 담당하고 있습니다~
티몬 내에서 매일 3구좌 배너가 운영되고 있고요,
클릭해 보신 분들은 잘 아시겠지만, 각 배너별로 10~20 여 개의 상품을 추천하고 있습니다.
아래에 보시는바와 같이, 티몬 앱에 들어갔더니 “구워 먹기 딱이구마” 배너가 눈길을 사로잡는데요,
배너를 클릭하시면 고구마 딜이 10~20개 정도 나온답니다.

 

%ea%b3%a0%ea%b5%ac%eb%a7%88

콘텐츠기획유닛 소속의 박진화(32) 유닛장과 윤혁유(28) 씨는 기존 고객과 잠재고객이 온, 오프라인에서 티몬을 만날 때 읽을 수 있는 거의 모든 접점에서 활동하고 있는데요,
매일 구좌를 운영하는 것뿐 아니라, 택배 차량, 배송 박스 문구도 고민한답니다.
이러한 문구에 대해 공감을 넘어 신뢰와 친숙함을 느끼는 네티즌들은 “티몬에서 제일 열심히 일하는 듯”, “센스 때문에 한 번 더 접속했다”, “월급을 올려줘라” 등의 반응이!!!!
“사람들이 어떤 상품을 원할지 가장 고민한다. 상품군에 대한 관심과 공감능력이 필요하다.”
이를 위해 유입률 데이터, 시시각각 변화하는 추세 등을 익히고 살핀다는 박진화, 윤혁유 씨.
무엇보다 “시의성, 곧 스피드가 생명”이라고 강조하셨습니다!!

3%ea%b0%9c-%ed%95%a9

“콘텐츠가 주는 공감대와 재미는 고객이 내일도 들어오게 하는 힘이다.”
내일도 들어오게 하는 재기발랄한 문구!!! 몇 개를 모아봤는데요~ 구경해 보실까요??

 

집 가려면 멀었는데? 보조배터리

%eb%b2%a0%ed%84%b0%eb%a6%ac

아이코 답답해? 코세정기

%ec%bd%94%eb%8b%b5%eb%8b%b5

월급날 사치부려볼까? 계란

%ec%9b%94%ea%b8%89%eb%82%a0-%ec%82%ac%ec%b9%98

 

숫자는 거짓말을 안하지? 체중계

%ec%b2%b4%ec%a4%91%ea%b3%84

 

마음놓고 뽑아쓰슈? 물티슈

%ed%8b%b0%ec%8a%88

 

문구들이 모두 재기발랄 하죠??
이들은 컨펌 과정도 두 사람으로 이뤄진 부서 내에서 처리해 간결하답니다.
그러나 광고문구와 달리, 생명력이 짧으면서도 강력한 바이럴과 집중도를 가져야 하는 웹카피 특성상 고민의 무게는 남다르다고..
“항상 ‘사람들이 기분 나빠하지 않을까?’ 를 생각하고,
‘티몬의 얼굴’이라고 생각해 오류나 오타를 내지 않으려고 신경 쓰고 유행어를 쓸 때도 신중하게 고민한다고 합니다.
대단 대단~~^_^ 두 분 멋있어요~ 티몬의 얼굴을 매일같이 고민하시는 두 분께 고마운 맘 배로 갚아야 하나요~~ㅎㅎㅎ

%ea%b3%a0%eb%a7%88%ec%9a%b4%eb%a7%98-%eb%b0%b0%eb%a1%9c

두 분의 주옥같은 말씀들… 주워 담아 보아요~
“카피 한 줄로 브랜드 경험을 전하는 것은 할 일이 많다고 생각한다. 당장 어떤 플랫폼이던 큐레이션의 영역, 즉 소비자에게 상품을 좁혀주는 게 중요하다. 소비자의 관심을 사는 건 굉장히 매력적인 일이다.” -박진화
“전망보다 굉장히 가치 있는 일이라고 생각한다. 예를 들어, ‘손에 쥐고 있으면 따뜻해’ 보다는 ”남친 없으면 이거 쥐어’라는 짧은 말로 공감대를 사는 것 말이다.” -윤혁유
‘사람’, ‘공감’이란 단어를 빠뜨리지 않는다. 이를 기반으로, 큐레이션 쇼핑으로 구체화하는 전자상거래 시장 전망과 웹카피 영역의 접점에서 ‘개인화’에 대해 고민하고 있다.
“20대, 30대를 위한 상품 플랫폼이 마련됐다면, 앞으로는 개인화된 카피가 있으면 더 재미있을 것이다.” -박진화
“소셜커머스를 비롯해 온라인 유통 자체가 개인화에 초점이 맞추고 있다. 데이터를 다룰 수 있어야 하고, 같은 데이터를 보더라도 개별 소비자의 또 다른 니즈까지 파악할 수 있는 능력을 키워야 한다. 이것 역시 공감 능력이라고 생각한다.” -윤혁유

%ec%a7%91%ea%b0%80%eb%a0%a4%eb%a9%b4-%eb%a9%80%ec%97%88%eb%8a%94%eb%8d%b0

** 본 글은 이투데이 이꽃들 기자 flowerslee@etoday.co.kr 의  보도자료를 기반으로 작성되었습니다. **
본문보기 http://www.etoday.co.kr/news/section/newsview.php?idxno=1433524